궁금해요 천주교 신자가 되고 싶어요
프랑크푸르트 본당 개요

본당 명칭 독일 프랑크푸르트 한인천주교회 설립일자 1970년 3월 28일
주임 신부 정성만 세례자 요한 신부님 본당 주보 김대건 안드레아 성인 (축일 7월 5일)
본당 수녀 조한경 베로니카 수녀님 종신 부제 조준호 분도 부제님
본당 전화 +49 69-9563 0315 본당 주소 Bertram Str. 43 , 60320 Frankfurt , Germany
본당 이메일 kokath@bo.bistumlimburg.de 본당 홈페이지 www.kkgffm.de

 

주보성인 - 성 김대건 안드레아
(1821~1846, 축일 7월 5일)

dk_andrea_kkgffm_3

성 김대건 안드레아(Andreas)는 1821년 8월 21일 충남 당진군 우강면 송산리 솔뫼 마을에서 아버지 김제준 이냐시오와 어머니 고 우르술라 사이에서 태어났다. 김대건의 아명은 재복(再福)이고 이름은 지식(芝植)이라고 하는데, 그의 집안은 열심한 구교 집안이다. 김대건의 증조부 김진후 비오(Pius)와 아버지는 순교로써 신앙을 증거한 순교자다. 신앙 깊은 순교자의 집안에서 성장한 김대건은 굳센 기질과 열심한 신덕으로 충실히 생활하던 중, 16세 때인 1836년에 모방 신부에 의해 최양업 토마스와 최방제 프란치스코와 함께 마카오로 유학가게 되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최 프란치스코는 병사하였으므로, 남은 두 신학생만이 훌륭히 학업과 성덕을 닦았으나 나이가 25세에 이르지 못하여 때가 오기를 기다렸다.

그 무렵 파리 외방 선교회가 조선 교구를 담당하여 주교와 신부를 조선에 입국시켜 전교하고 있는 중이었으나, 조선이 외국과 수호조약을 맺지 않아 종교자유가 없었음으로 프랑스 루이 필립 왕이 파견한 함대의 세실 제독이 그 계획을 실행하겠다고 나섰다. 김대건은 세실 제독의 통역관이 되어 조선이 들어갈 메스트르 이 신부와 함께 에리곤 호에 오르게 되었다. 그러나 세실 제독이 갑자기 조선 항해를 중지하게 되어 김대건은 혼자 육로로 본국에 들어갈 계획을 세웠다. 변문에 이르러 조선 사절단의 일원인 김 프란치스코를 만나 본국 소식을 자세히 듣게 되었는데, 성직자를 비롯하여 아버지와 많은 신자들이 순교하였다는 이야기를 듣고, 입국을 서둘러 그해 12월 29일 혼자 의주 변문을 거쳐 입국하였으나 중도에서 본색이 탄로날 위험이 생겨 다시 국경을 넘어 중국으로 돌아갔다.

그 후 김대건은 백가점(白家店)과 소팔가자(小八家子)에 머물며 메스트르 신부로부터 신학을 배우고, 1844년 12월 15일 페레올 고 주교로부터 부제품을 받고, 다시 입국을 시도하여 고 주교와 함께 변문으로 왔으나 김 부제 혼자만 1월 15일 서울에 도착하였다. 1845년 4월 주교와 신부를 맞이하기 위하여 상해에 갔다가 그 해 8월 17일 상해로부터 20리가량 떨어진 김가항(金家港)에서 페레올 고 주교 집전으로 신품을 받았고, 그곳의 만당(萬堂) 소신학교에서 첫 미사를 드림으로써 조선교회의 첫 사제가 되었다.

같은 달 31일 고 주교와 다블뤼 안 신부를 모시고 라파엘호라 명명한 작은 목선을 타고 상해를 출발하여 1845년 10월 12일에 충청도 나바위라는 조그마한 교우촌에 상륙하였다. 김 신부는 선교활동에 힘쓰는 한편 만주에서 기다리는 메스트르 이 신부를 입국시키려고 애썼으나, 의주 방면의 경비가 엄해서 고 주교는 바닷길을 알아보라고 지시함으로, 백령도 부근으로 갔다가 순위도에서 1846년 6월 5일 밤에 체포되었다.

체포된 김 신부가 황해 감사 김정집의 심문에서 자신은 조선에서 출생하여 마카오에서 공부했음을 토로하자 황해도 감사는 황에게 이 사실을 보고하였다. 그리하여 조정에서는 이 사건의 중대성을 인식하여 중신회의를 열고 서울 포청으로 압송케 하였다. 일부 대신들은 김 신부의 박학한 지식과 외국어 실력에 탄복하여 배교시켜 나라의 일꾼으로 쓰자고 하는 의견도 있고 해서 배교를 강요했으나, 김 신부는 도리어 관리들을 교화시키려고 하자 사학의 괴수라는 죄목을 붙여 사형을 선고하였다. 김 신부는 사제생활 1년 1개월만인 1846년 9월 16일에 새남터에서 군문효수형을 받고 순교하였다. 이때 김 신부의 나이는 26세였다. 그는 1925년 7월 5일 교황 비오 11세(Pius XI)에 의해 시복되었고, 1984년 5월 6일 한국 천주교회 창설 200주년을 기해 방한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시성되었다.

 

본당사목방침

“항상 기뻐하십시오. 늘 기도하십시오. 어떤 처지에서든지 감사하십시오“
(1데살 5,16-18)

주임신부 정성만 세례자 요한

과연 우리는 항상 기뻐하고, 늘 기도하며, 언제나 감사할 수 있을까요?

사막의 수도승으로 불리는 디오니시오 역시 “어떻게 끊임없이 기도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졌습니다. 그리고 “끊임없이 기도하는 것은 하느님의 선물이다. 그분께 이 은혜를 청해야 한다.”는 답을 얻었습니다.

니느웨의 이사악은 말합니다. “성령이 어떤 사람 안에 당신의 거처를 마련하시면 그 사람은 더 이상 기도를 멈출 수 없게 된다. 성령은 잠들어 있을 때나 깨어 있을 때나, 그 사람 안에서 끊임이 기도하신다. 기도는 그 사람의 마음에서 분리되어 있지 않다.

먹든지, 마시든지, 누워 있든지, 일하든지, 잠들어 있든지 간에 기도의 순례는 그 사람의 마음안에서 언제나 샘솟아 나온다. 이후부터 그 사람은 한정된 시간에만 기도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시간에 기도하게 되는 것이다.”

우리가 만일 끊임없이 기도하게 된다면, 기도 속에서 항상 기뻐하고 감사할 것입니다. 늘 기도한다면, 그 어떤 것도 우리의 기쁨과 감사를 빼앗아가지 못할 것입니다. 그것이 바로 우리가 최종적으로 추구하는 행복, 그 행복한 삶의 모습이 아닐까요?

하느님 안에서 하느님과 함께 항상 기뻐하고 늘 기도하며 언제나 감사하는 사랑의 삶, 성인들은 이 삶이 결코 불가능하지 않다고 증거합니다. 우리도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먼저 하느님께 ‘끊임없이 기도할 수 있는 은혜’를 청하기만 한다면 말입니다. 그때 우리는 기쁨이 이미 우리 안에, 그리고 우리 삶 안에 깃들어 있음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사도 바오로의 표현을 빌리면, 우리 그리스도인은 세례와 믿음을 통하여 하느님으로부터 성령을 받았습니다. 여기서 성령을 받았다는 것은 하느님의 사랑을 받는 존재라는 뜻입니다. 사랑을 듬뿍 받은 존재이기 때문에 그리스도인의 삶은 기쁨의 삶일 수밖에 없고, 늘 기도하며 어떤 처지에서든지 감사의 생활을 영위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하느님의 사랑을 받은 우리는 말씀과 성체의 식탁에서, 그리고 삶의 현장에서 하느님을 만나고 위의 말씀을 살며 이 말씀을 증거해야 합니다.

본당 행사 계획

2022년

행사 시기 대상 책임자 담당부서
신년미사 1.1(토) 전교우 회장단 전례분과
설 합동 위령미사 1.30(일) 전교우 회장단 전례분과 여성분과 구역사목회
사순절 성경쓰기
(시편 1~40장)
3~4월 전교우 전례분과 교육분과
성모님의 밤 5.6(금) 전교우 회장단 전례분과 구역사목회
다른 모국어를 쓰는
공동체의 날 미사
6.04(토) 전교우 회장단 구역사목회
성모 신심미사 9.10(토) 전교우 회장단 구역사목회
한가위 합동 위령미사 9.11(일) 전교우 회장단 전례분과 여성분과 구역사목회
본당의 날 야외미사 9.18(일) 전교우 회장단 전례분과 홍보분과 구역사목회
가을철 구역 방문미사 10월 각구역 구역사목회장 전례분과 구역사목회
본당 사목연수회 10.29(토) 사목회임원 회장단 교육분과
대림절 성경쓰기
(시편 41~70장)
11~12월 전교우 전례분과 교육분과
성탄 축하 행사 12.25(일) 전교우 회장단 전례분과 여성분과 청소년부과 홍보분과 구역사목회

 

본당 미사

요일 시간 장소
매주 일요일 14:00 본당
매주 일요일 16:00 본당
매주 수요일 10:00 본당

 

공소 및 지역 미사

주    공소 시간 장소
첫째 주 토요일 Kassel 13:00 St. Bonifatius
Ihringshäuser Str. 3 34125 Kassel
첫째 주 토요일 Stuttgart 14:30 말씀의 전례
둘째 주 토요일 Saarbrücken 15:00 HI. Edith Stein Kirche
Kath. Hochschulgemeinde Universitaetscampus
Gebäude A3-1 66123 Saarbrücken
셋째 주 토요일 Stuttgart 14:30 St. Albert Kirche
Wollinstr. 55 70439 Stuttgart-Zuffenhausen
넷째 주 토요일 Heidelberg &
Ludwigshafen
16:30 St. Hedwig Kirche
Brandenburgerstr. 1 67065 Ludwigshafen

 

독일 프랑크푸르트 한인 천주교회
Bertramstr. 43, 60320 Frankfurt, Germany

 +49 69 9563 0315    +49 69 9563 0471    kokath@bo.bistumlimburg.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