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크푸르트 본당 개요

본당 명칭 독일 프랑크푸르트 한인천주교회 설립일자 1970년 3월 28일
주임 신부 정성만 세례자 요한 신부님 본당 주보 김대건 안드레아 성인 (축일 7월 5일)
본당 수녀 조한경 베로니카 수녀님 종신 부제 조준호 분도 부제님
본당 전화 +49 69-9563 0315 본당 주소 Bertram Str. 43 , 60320 Frankfurt , Germany
본당 이메일 kokath@bo.bistumlimburg.de 본당 홈페이지 www.kkgffm.de

 

주보성인 - 성 김대건 안드레아
(1821~1846, 축일 7월 5일)

stage2_1_santiago_03_shoe

성 김대건 안드레아(Andreas)는 1821년 8월 21일 충남 당진군 우강면 송산리 솔뫼 마을에서 아버지 김제준 이냐시오와 어머니 고 우르술라 사이에서 태어났다. 김대건의 아명은 재복(再福)이고 이름은 지식(芝植)이라고 하는데, 그의 집안은 열심한 구교 집안이다. 김대건의 증조부 김진후 비오(Pius)와 아버지는 순교로써 신앙을 증거한 순교자다. 신앙 깊은 순교자의 집안에서 성장한 김대건은 굳센 기질과 열심한 신덕으로 충실히 생활하던 중, 16세 때인 1836년에 모방 신부에 의해 최양업 토마스와 최방제 프란치스코와 함께 마카오로 유학가게 되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최 프란치스코는 병사하였으므로, 남은 두 신학생만이 훌륭히 학업과 성덕을 닦았으나 나이가 25세에 이르지 못하여 때가 오기를 기다렸다.

그 무렵 파리 외방 선교회가 조선 교구를 담당하여 주교와 신부를 조선에 입국시켜 전교하고 있는 중이었으나, 조선이 외국과 수호조약을 맺지 않아 종교자유가 없었음으로 프랑스 루이 필립 왕이 파견한 함대의 세실 제독이 그 계획을 실행하겠다고 나섰다. 김대건은 세실 제독의 통역관이 되어 조선이 들어갈 메스트르 이 신부와 함께 에리곤 호에 오르게 되었다. 그러나 세실 제독이 갑자기 조선 항해를 중지하게 되어 김대건은 혼자 육로로 본국에 들어갈 계획을 세웠다. 변문에 이르러 조선 사절단의 일원인 김 프란치스코를 만나 본국 소식을 자세히 듣게 되었는데, 성직자를 비롯하여 아버지와 많은 신자들이 순교하였다는 이야기를 듣고, 입국을 서둘러 그해 12월 29일 혼자 의주 변문을 거쳐 입국하였으나 중도에서 본색이 탄로날 위험이 생겨 다시 국경을 넘어 중국으로 돌아갔다.

그 후 김대건은 백가점(白家店)과 소팔가자(小八家子)에 머물며 메스트르 신부로부터 신학을 배우고, 1844년 12월 15일 페레올 고 주교로부터 부제품을 받고, 다시 입국을 시도하여 고 주교와 함께 변문으로 왔으나 김 부제 혼자만 1월 15일 서울에 도착하였다. 1845년 4월 주교와 신부를 맞이하기 위하여 상해에 갔다가 그 해 8월 17일 상해로부터 20리가량 떨어진 김가항(金家港)에서 페레올 고 주교 집전으로 신품을 받았고, 그곳의 만당(萬堂) 소신학교에서 첫 미사를 드림으로써 조선교회의 첫 사제가 되었다.

같은 달 31일 고 주교와 다블뤼 안 신부를 모시고 라파엘호라 명명한 작은 목선을 타고 상해를 출발하여 1845년 10월 12일에 충청도 나바위라는 조그마한 교우촌에 상륙하였다. 김 신부는 선교활동에 힘쓰는 한편 만주에서 기다리는 메스트르 이 신부를 입국시키려고 애썼으나, 의주 방면의 경비가 엄해서 고 주교는 바닷길을 알아보라고 지시함으로, 백령도 부근으로 갔다가 순위도에서 1846년 6월 5일 밤에 체포되었다.

체포된 김 신부가 황해 감사 김정집의 심문에서 자신은 조선에서 출생하여 마카오에서 공부했음을 토로하자 황해도 감사는 황에게 이 사실을 보고하였다. 그리하여 조정에서는 이 사건의 중대성을 인식하여 중신회의를 열고 서울 포청으로 압송케 하였다. 일부 대신들은 김 신부의 박학한 지식과 외국어 실력에 탄복하여 배교시켜 나라의 일꾼으로 쓰자고 하는 의견도 있고 해서 배교를 강요했으나, 김 신부는 도리어 관리들을 교화시키려고 하자 사학의 괴수라는 죄목을 붙여 사형을 선고하였다. 김 신부는 사제생활 1년 1개월만인 1846년 9월 16일에 새남터에서 군문효수형을 받고 순교하였다. 이때 김 신부의 나이는 26세였다. 그는 1925년 7월 5일 교황 비오 11세(Pius XI)에 의해 시복되었고, 1984년 5월 6일 한국 천주교회 창설 200주년을 기해 방한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시성되었다.

 

본당사목방침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루카 9,20)

주임신부 정성만 세례자 요한

한 교회가 50주년을 맞이한다는 것은 그 의미가 적지 않습니다. 그것도 한 교회의 고유한 정체성을 꾸준히 쌓아가는 동시에 신자들도 한 마음과 한 뜻이 되어 50년간을 함께 해온 것이니, 하느님께는 큰 기쁨이 아닐 수 없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하고 질문하십니다. 달리 표현한다면, “너는 나를 누구라고 생각하며 따르느냐? 무엇을 바라면서 신앙생활을 하고 있느냐?” 하는 말씀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50년이라는 세월 속에 우리는 많은 좌절과 시행착오, 기쁨과 희망을 경험 했습니다. 저는 50주년을 계기로 개인은 물론이고 공동체의 신앙전체를 되돌아보는 시간으로 채우 고 싶습니다. 그래서 제일 먼저 올해는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고 싶습니다. 우리 개인은 물론 본당공동체의 지난날들을 되돌아봄으로서 새로운 정체성을 확립하게 될 것입니다

내가 내 교회를 세울 것이다. (마태 16,18)

예수님은 어떤 교회를 세우고 싶어 하셨을까요? 우리는 새로운 정체성을 확립하면서 주님께서 세우시고자 하시는 교회에 더 가깝게 가다갈 것입니다. 과거의 우리 공동체의 밝은 면과 어두운 면을 되돌아보고 좋은 점은 계승 발전시키고 어두웠던 모습은 과감히 청산하며 새로운 50주년을 준비하는 발판이 되어 질 것입니다.

우리는 점점 개별화되어가는 세상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신앙생활도 공동체와 분리된채 개인주의, 지역주의화 되어가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개인의 안위만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이들에게 평화와 일치, 화해와 용서를 통한 예수님의 복음적 방식은 오히려 비현실적인 것이고, 경제적인 논리에 의해 합리적이지 못한 방식으로 여겨져 그야말로 그리스도께서 남겨주신 “우리처럼 하나가 되게 해 주십시오”(요한 17,12)의 평화와 일치의 사명이 위협받는 시대인 것입니다.

“어둠이 땅을 덮고 있으니 빛을 비추는 것이고, 만민이 길을 잃고 있으니 빛을 비추는 것입니다.” 눈을 들어 주위와 사방을 바라보아야 합니다. 이것이 “흩어졌던 가족이 모여 지는 것이며, 빈궁했던 삶이 풍부해 지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매순간 예수님이 세우고 싶어 하셨던 교회를 우리가 기억하고 감사하며 앞으로의 100년을 바라보며 이 자리에 그분이 원하시는 교회를 세워보도록 다짐합니다./p>

 

실천사항
  • 어둠에서 빛 찾기: 성경 (성경 읽기, 성경 필사, 복음나누기)
  • 길 찾는 이들에게 손 내밀기 : 예비신자 권유, 냉담자 회두
  • 사방 둘러보기: 선행, 사랑 실천

 

본당 행사 계획

2020년

행사 시기 대상 책임자 담당부서
신년 하례식 1.1(수) 전교우 회장단 전례분과 여성분과 구역사목회
설날 합동 위령미사 1.19(일) 전교우 회장단 전례분과 여성분과 구역사목회
봄철 구역 방문미사 4~5월 각구역 구역사목회장 전례분과 구역사목회
사순절 성경쓰기
(마카베오기 상권)
3~4월 회장단 전례분과 교육분과
성모님의 밤 5.8(금) 전교우 회장단 전례분과 구역사목회
다른 모국어를 쓰는
공동체의 날 미사
5.30(토) 전교우 회장단 구역사목회
성모 신심미사 9.12(토) 전교우 회장단 구역사목회
50주년 본당의 날 9.20(일) 전교우 회장단 전례분과 홍보분과 구역사목회
추석 합동 위령미사 9.27(일) 전교우 회장단 전례분과 여성분과 구역사목회
가을철 구역 방문미사 10월 각구역 구역사목회장 전례분과 구역사목회
본당 사목연수회 11.27~28 사목회임원 회장단 교육분과
대림절 성경쓰기
(마카베오기 하권)
11~12월 전교우 전례분과 교육분과
성탄절 행사 12.25(금) 전교우 회장단 전례분과 여성분과 청소년부과 홍보분과 구역사목회
송년미사 12.31(목) 전교우 전례분과

 

본당 미사

요일 시간 장소
매주 일요일 14:00 본당
매주 일요일 16:00 본당
매주 수요일 09:30 본당

 

공소 및 지역 미사

주    공소 시간 장소
첫째 주 토요일 Kassel 15:00 St. Bonifatius
Ihringshäuser Str. 3 34125 Kassel
첫째 주 토요일 Stuttgart 14:30 말씀의 전례
둘째 주 토요일 Saarbrücken 15:00 HI. Edith Stein Kirche
Kath. Hochschulgemeinde Universitaetscampus
Gebäude A3-1 66123 Saarbrücken
셋째 주 토요일 Stuttgart 14:30 St. Albert Kirche
Wollinstr. 55 70439 Stuttgart-Zuffenhausen
넷째 주 토요일 Heidelberg &
Ludwigshafen
16:30 St. Hedwig Kirche
Brandenburgerstr. 1 67065 Ludwigshafen

 

본당 역대 신부님 수녀님 부제님 사목회장님

 

본당 역대 신부님

순번 소속 성명 본명 재임기간
1대 수원교구 김춘호 베드로 1971.04.01 ~ 1979.12.30
2대 전주교구 이수현 보나벤뚜라 1980.05.01 ~ 1984.01.18
3대 전주교구 이태주 알로이시오 1984.02.02 ~ 1988.02.07
4대 전주교구 강인찬 도미니꼬 1988.02.15 ~ 1991.07.28
5대 전주교구 안철문 이냐시오 1991.08.04 ~ 1995.12.24
6대 전주교구 박성팔 안드레아 1995.12.25 ~ 2000.04.02
7대 전주교구 오성기 크리소스토모 2000.04.05 ~ 2003.06.07
8대 전주교구 한병헌 필립보 2003.08.17 ~ 2006.02.21
9대 전주교구 이성우 마티아 2006.02.22 ~ 2007.08.26
10대 전주교구 김광태 야고보 2007.08.29 ~ 2011.08.25
11대 전주교구 정유진 마태오 2011.08.26 ~ 2015.08.20
12대 전주교구 최용준 안토니오 2015.08.21 ~ 2019.01.31
13대 전주교구 정성만 세례자 요한 2019.03.01 ~ 현재

 

본당 역대 수녀님

순번 소속 성명 본명 재임기간
1대 예수수도회 이혜숙 아벨라 1992.04.19 ~ 1995.05.28
2대 예수수도회 배현숙 모니카 1995.06.11 ~ 1999.05.23
임시 예수수도회 이건실 요셉피나 1999.06.20 ~ 2000.03.26
3대 예수수도회 우옥희 스텔라 2000.04.02 ~ 2005.06.30
4대 예수수도회 이선우 클라우디아 2006.07.03 ~ 2009.09.26
5대 예수수도회 조정화 헬레나 2009.09.27 ~ 2014.08.30
6대 예수수도회 이춘희 안나 2014.09.01 ~ 2019.12.02
7대 예수수도회 조한경 베로니카 2019.12.03 ~ 현재

 

본당 역대 부제님

성명 본명 서품 비고
박성민 알로이시오 2000.06.10 2007.09.16 은퇴
조준호 분도 2000.06.10
유병진 베네딕토 2009.05.30 2009.06.13 선종

 

본당 역대 사목회장님

순번 성명 본명 취임
1대 윤영채 시몬 1980
2대 하중용 시몬 1981
3대 하중용 시몬 1983
4대 이규태 마틴 1985
5대 신원식 베드로 1989
6대 조승래 니콜라오 1991
7대 김재덕 안드레아 1992
8대 김재덕 안드레아 1994
9대 김재덕 안드레아 1997
10대 박성민 알로이시오 1998
11대 김재덕 안드레아 2000
12대 김재덕 안드레아 2002
13대 송문길 안토니오 2004
14대 김재덕 안드레아 2006
15대 양승운 유스티노 2007
16대 양승운 유스티노 2009
17대 남기출 로베르또 2011
18대 남기출 로베르또 2013
19대 김만영 베드로 2015
20대 이건치 요한 2017
21대 김만영 베드로 2019

 

독일 프랑크푸르트 한인 천주교회
Bertramstr. 43, 60320 Frankfurt, Germany

 +49 69 9563 0315    +49 69 9563 0471    kokath@bo.bistumlimburg.de